최신보험뉴스

제목:실질 수익률을 공개하기로 한 금융감독원

내용:

보장사가 지금까지 사입비를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원가공개를 하는 것과 동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금융감독원이 실질 수익률에 해당하는 사업비와 보장 수수료를 고려한 금액을 소비자들에게 알릴 것이라고 합니다.
금융감독원장은 보장내용에 관계없이 소비자가 부담하는 보장료에 대한 실질 수익률에 대해 정확히 알려주지 않자 이를 보장 산업 감독 혁신 TF에서 말한 것입니다.


금융감독원장은 이 자리에서 금융감독원 직원과 보장 업계 직원을 제외하고 외부인사 8명을 초청하였습니다.
또한, 소비자의 눈으로 바라보고 보장 산업의 근본적인 문제가 무엇인지 알아보고 개선해야 된다고 전했습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보장 산업의 신뢰를 강화하기 위해 실질적으로 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2018년도 말까지 마련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보험업계는 그동안 영업비밀이라는 이유로 사업비 공개를 거절하고 있었습니다.
이에 반하여 금융당국은 이러한 보험업계의 주장에 반발이라도 하듯이 실질 수익률을 공개하겠다고 발표하였습니다. 
결국 보험사의 실질수익률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아 그동안 소비자가 손해를 보는 일이 많다고 말하며 사업비가 알려지면 보험료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보장사들이 실질적 수익률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기 때문에 보험산업 감독의 현신 TF의 과제를 실질 수익률을 공개하는 것으로 지정한 것입니다.
이러한 방법으로 소비자가 보험가입 시 현명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도우려고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보장사들이 많은 수수료를 가져간다는 의견도 있기 때문에 사업비가 알려지면서 보장료도 줄어들 것으로 생각이 됩니다.
불완전판매를 하지 않더라도 보장상품을 소비자가 합리적으로 고르지 못한다면 불완전판매와 다를 것이 없기 때문입니다.